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스타갤러리>문근영

문근영 “데뷔 15년, 작품마다 다른 배우 되고파”

“예전에는 ‘국민 여동생’ 칭호에 감을 잡지 못했어요. 이 말이 싫기도 했고, ‘어째서 나를 그렇게 부를까’하는 생각도 했죠. 그런데 나이가 들어 요즘 친구들을…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