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깜짝영상

백혈병 친구 위해 머리 삭발한 여섯살 초등학생 ‘감동’

백혈병 치료 과정에서 머리카락이 모두 빠진 친구를 위해 삭발을 감행한 초등학생의 이야기가 뒤늦게 알려져 네티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친구를 위해 자신의…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