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시사>국제

1/2

난민 나눠 받는다

“드디어 헝가리를 벗어났군요.” 6일 새벽(현지시간) 시리아인 대학생 마르완(19)의 입에선 안도의 탄성이 흘러나왔다. 전날부터 내린 부슬비는 도로 위를 온통 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