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시사>사회

CCTV로 수색현장 보니…객실 가득찬 진흙 손으로 걷어내며 사투

안전모와 마스크, 그리고 장갑.세월호 선체 내부를 수색 중인 작업자들이 가진 장비는 여기에다 필요할 때마다 사용하는 소형 전기톱 등이 전부인 것으로 보인다. 21…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