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연예

1/71

“울지 않겠다”던 엄앵란, 고 신성일 추도식서 설움 북받친 울음

애써 눈물을 안으로 삼키고 또 삼켰던 고(故) 신성일 부인 엄앵란(82) 여사가 추도식에서는 끝내 울음을 참지 못했다. 고 신성일의 하관식 및 추도식이 7일 경북 영천…


서울신문 www.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