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시사>사회

차마 빨지 못한 아들 교복 입은 엄마

12일 경기 안산 단원고 강당에서 열린 세월호 희생 학생 명예졸업식에 참석한 신호성 학생의 어머니 정구자씨가 아들의 교복을 입고 의자에 앉아 있다. 아들의 냄새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