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스포츠

한국태권도, 세계선수권서 금 3개…이대훈 4번째 우승은 무산

한국태권도가 2019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전이 치러진 첫날, 세 체급을 모두 휩쓸었다. 하지만 간판스타 이대훈(대전시체육회)의 세계선수권대회 통산 네 번째…


서울신문 www.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