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스포츠

‘포스트 장미란’ 이선미·박혜정 “평양에서 실수없이, 금메달

세계 역도 무대를 평정한 ‘역도 여제’ 장미란(36)이 은퇴한 뒤, 한국 역도는 오랜 침체기를 겪었다. 하지만 곳곳에서 희망이 자란다. 특히 주니어부와 유스부에서 …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