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스포츠>축구

“베트남 축구팬은 박항서를 ‘박당손’으로 불러…성과 기대”

베트남 축구 역사를 계속해서 다시 쓰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현지 축구 팬들은 ‘박당손’(Park Dang Son)이라고 부르며 앞으로도 많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현지…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