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지구촌화제

아베 ‘軍위안부 강제연행자료 미발견’ 답변 바꿀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의 수정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밝힘에 따라 그가 강제연행…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