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깜짝영상

8143m 바닷속 사는 알려지지 않은 심해어 포착

세계에서 가장 수심이 깊은 해역에서 정체불명(?)의 심해어가 포착돼 화제다. 19일(현시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미국과 영국 해양생물학자들이 태평양의 마리아…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