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스포츠>골프

농구에서 골프로… 데뷔 첫 메이저 킹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손꼽히는 장타자 게리 우들랜드(미국)가 데뷔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에 올랐다. 우들랜드는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