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신문 포토뉴스

시사>사회

1/2

“그림은 사라져도 마음엔 영원히 남죠”

“해외에선 벽이나 아스팔트 바닥에 그림을 그리는 스트리트 아트가 일상적이고 작업 도구도 다양해요. 한국에서도 분필을 쓰는 ‘초크 아트’의 …